X
Back to the top

Biography

[wolf_elements_holder][wolf_elements_holder_item background_image=”0″]

South Korean violinist Jeongmin Kim is successfully combining her orchestral and chamber music careers as well as other interests as writing and arts administration. She studied violin with Young Uck Kim in Detmold and Thomas Brandis in Berlin. She also completed a chamber music MA course with Christoph Poppen in Munich. She was a member of the Bavarian Radio Symphony Orchestra and also played in the orchestras of major opera houses such as Munich and Berlin, where she worked with Bernard Haitink, Christian Thielemann, Riccardo Muti, Mariss Jansons and many other great conductors. She also worked with the Munich chamber orchestra and Camerata Salzburg and played chamber music extensively throughout her twenties. After 11 years in Germany she moved to Seoul in 2006 where she joined the Seoul Philharmonic Orchestra as principal 1st violin and worked with the conductor Myung Whun Chung.
Jeongmin Kim became sub-principal second violin of the London Philharmonic orchestra in 2008 and has been based in London since. She appeared twice at the Wigmore hall as part of the LPO’s chamber music series as well as other UK venues, and continues to play chamber music in various groups. From 2014 to 2016  she is working on all 10 Beethoven violin sonatas- a project she launched in 2014 with her long-time friend, pianist Yooseon Lee.

Jeongmin Kim wurde in Seoul, Südkorea geboren. Sie erhielt Klavier- und Geigenunterricht ab dem 5. Lebensjahr. Sie kam in 1995 nach Deutschland und hat bei Prof. Young Uck Kim in Detmold und Prof. Thomas Brandis in Berlin studiert. Ausserdem hat sie ein Meisterklassenstudium im Fach Kammermusik- Klaviertrio in München abgeschlossen.

Noch während Ihres Studiums in Berlin hat sie angefangen bei der Deutschen Oper Berlin unter Chrisitian Thielemann zu spielen. Sie war Mitglied des Symphonieorchesters des Bayerischen Rundfunks. Nach 11 Jahren in Deutschland zog sie in 2006 nach Südkorea und war als Stimmführer der ersten Geigen beim Seoul Philharmonic orchestra tätig.
Jeongmin Kim lebt seit 2008 in Grossbritannien und ist stellvertretende Stimmführerin im London Philharmonic Orchestra. Kammermusik in verschiedenen Formen bildet einen weiteren Schwerpunkt ihrer Karriere. Jeongmin Kim und Pianistin Yooseon Lee haben bereits zusammen gespielt als sie in Berlin studiert haben. Das Duo erarbeitet sich Beethovens sämtlichen Sonaten für Klavier und Violine seit der Saison 2014/15.

서울 출신의 바이올리니스트 김정민은 런던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의 단원으로 잘 알려져 있으며, 유럽의 세계 정상급 오케스트라에서 오랫동안 연주해 온 것 외에 실내악, 솔로 바이올린, 지휘, 연주 기획, 음악에 대한 글쓰기에 이르기까지 음악과 관련된 여러 분야에 걸쳐서 폭 넓은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그는 베를린 예술대학교 재학 시절에 크리스티안 틸레만이 지휘하는 베를린 도이체 오퍼에서 일한 것을 비롯해서 20대 초반에 이미 바이에른 방송 교향악단 단원으로 발탁되어 로린 마젤, 버나드 하이팅크, 리카르도 무티, 마리스 얀손스 등 정상급 지휘자들과 다양한 레퍼토리를 연주했다. 또한 뮌헨 음악대학에서 크리스토프 포펜의 지도 아래 실내악 석사 과정을 마쳤고 다양한 솔로 연주, 뮌헨 챔버 오케스트라와 카메라타 잘쯔부르크 객원 연주 등을 통해서도 폭넓은 음악적 경험을 쌓았다. 2006년에 정명훈 지휘의 서울 시립 교향악단 제1바이올린 수석으로 임명되어 귀국한 후에는 콰르텟 울림, 코리아나 챔버 뮤직 소사이어티 등의 실내악 연주에 열정을 쏟는 한편 한양대학교에서 바이올린과 실내악을 가르치기도 했다. 김정민은 2008년 런던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에 입단하면서 런던으로 활동 무대를 옮겼으며, 그 이후 런던 위그모어 홀, 케임브리지 등에서 동료들과 꾸준히 실내악 연주회를 갖고 있다. 2014년부터 2016년까지 베를린에서 베토벤 소나타 전곡 연주를 성공적으로 마쳤고, 최근 런던의 유수 공연장인 킹스 플레이스에서 연주하기도 했다. 현재 주영 한국 문화원 주최 ‘코리아 사운드’ 시리즈의 자문과 프로그래밍을 맡고 있으며 조선일보에 칼럼을 기고하는 등 꾸준히 글을 쓰고 있다. 2017년 영국 오케스트라 협회의 오케스트라 리더십 프로그램에 선발된 여섯 명 중 유일한 연주자이기도 하다. 예원학교와 서울 예술 고등학교 재학 중 김경민, 이순익, 김의명 교수, 독일 데트몰트 음대에서 김영욱 교수, 베를린 예술대학교에서 토마스 브란디스 교수를 사사했다. 국내에서는 세계일보와 한국일보 음악콩쿠르에서 1등상을 수상했고 부산시향과 협연한 경력이 있다.

[/wolf_elements_holder_item][wolf_elements_holder_item background_image=”0″ type=”light”][wolf_single_image image=”945″ inline_style=”width:100%;”][/wolf_elements_holder_item][/wolf_elements_holder]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